중국 남성, 정치적 박해 피해 대만 밀입국

- 요트타고 대만 도착, 해운순찰대 체포 조사중

 

지난 9일 요트를 몰고 대만 본섬에 도착한 중국 국적의 남성, 원씨(阮, 60세)가 대만 해안순찰대에 체포되었다. 대만 해안순찰대는 원씨를 심문 후 사림지방검찰청으로 이송한 뒤, 대만 이민서 상근대에 수용했다.

 

대만 해경의 홈페이지에 따르면, 일요일 오전 9시경 해경서 레이더가 담수 외해 6마일(약 11km) 지점에서 의심스러운 선박을 발견했다. 이에 북부 해경서 해안순찰대에 감시를 강화하라는 통보가 내려졌다.

 

원씨의 선박은 담수강에 진입한 후 담수 페리 부두에서 교통선과 충돌했고, 교통선 업자는 즉시 해양 순찰대에 이를 보고했다. 해양경찰서는 현장에 인원을 파견하여 원씨를 체포하고, 담수어항 보안검사소로 압송한 후 사림지방검찰청으로 이송했다.

 

TVBS 뉴스 네트워크와 연합보 등 언론 보도에 따르면, 원씨는 중국 푸저우의 한 어항에서 출발해, 일요일 오전 11시경 소형 보트를 타고 담수 하구로 직행한 것으로 보인다.

 

원씨는 심문 과정에서, 휴대전화를 통해 위챗에 글을 올렸다가 중국 당국이 출국을 제한하자 해상 밀항 방식을 택해 '자유로운 귀순'을 했다고 진술했다.

 

사림지방검찰청은 월요일 "원씨가 출입국 및 이민법을 위반해 대만 이민서 전담대에 수용됐다"고 밝히면서, 원씨의 정치적 박해 주장은 현재 조사 중에 있고 그의 최종 신변 처리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장 · 춘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제1회 북한이탈주민의 날, 새로운 시작
지난 14일, 대한민국 정부는 북한이탈주민에 대한 법률 제정일을 맞아 제1회 북한이탈주민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는 북한이탈주민의 권리 보호와 자립을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되었다. 기념식에는 북한이탈주민 대표와 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북한이탈주민들은 그동안의 어려움과 도전을 극복하고 대한민국 사회에 성공적으로 정착한 사례를 공유했다. 정부 관계자들은 북한이탈주민들의 노력을 치하하며, 앞으로도 이들을 위한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기념식에서는 북한이탈주민 지원 정책의 성과와 앞으로의 과제가 논의되었다. 정부는 북한이탈주민의 자립과 자활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며, 이들의 사회 적응을 돕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이탈주민들은 이번 기념식을 계기로 새로운 희망을 갖게 되었다고 전했다. 정부의 관심과 지원에 힘입어 더욱 당당하게 한국 사회에 뿌리내릴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드러냈다. 제1회 북한이탈주민의 날 기념식은 북한이탈주민들의 권리와 자립을 위한 새로운 출발점이 되었다. 앞으로도 정부와 국민 모두가 함께 노력한다면, 북한이탈주민들이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자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