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표의 모습에서 전체주의를 본다.

- 언론을 검찰 '애완견', 지목된 언론들은 꿀먹은 벙어리..

 

이재명 대표가 최근 언론에 두고 검찰의 '애완견'이라고 일갈했다.

 

어느 정당 대표가 언론을 두고 이런 모욕적이고 악의적인 표현을 사용할 수 있으며, 이런 모욕을 듣고도 꿀먹은 벙어리마냥 마냥 쳐다만 보는 일부 민노총 장악 방송노조들을 보노라면 불쌍한 마음까지 드는 게 사실이다.

 

이재명 대표는 단언컨데 민주주의자가 아니다.

 

만약 그에게 조금이라도 권력이 주어진다면 금새라도 전체주의자로의 본색을 드러내 나라와 국민을 절단내고야 말 것이라 확신한다.

 

이런 자가 기적의 역사를 쓰고 있는 대한민국 국회 권력을 틀어쥐고 있고 그 밑에 200명에 가까운 국회 졸개들이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너무나 비정상적인 모습을 개탄한다.

 

그리고 다짐한다. 이재명 대표는 결단코 법과 정의의 심판대에 조속히 세워야 한다.

더 이상 지체할 수 없다.

 

- 조국수호 -

핫 뉴스 & 이슈

거대 야당의 북한 편들기, 위헌 판결도 무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대북전단 살포 문제를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국민의힘은 지난해 헌법재판소의 '대북전단 금지법' 위헌 결정과 북한 주민들의 알권리 보장 등을 근거로 대북전단 금지가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반면 민주당은 대북전단으로 인한 남북 긴장 고조와 관련 법령 위반 소지를 들어 대북전단 금지를 주장했다. 민주당 이재강 의원은 "대북전단은 평화적 통일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북한이 무력도발 하도록 원인을 제공하고 있다"며 "통일장관은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정애 의원도 대북전단 살포가 각종 법령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 김영호 장관은 "남북관계발전법에 있던 대북전단 금지조항은 이미 위헌 결정이 났다"며 "헌법재판소가 국민들에게 부여한 기본권은 존중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자유회의 최이상 기획위원은 “야당의 북한 편들기가 점점 노골화 되고 있다”면서, “이미 북한은 대한민국을 적대적 교전국가로 규정했고, 반세기 이상 단 한번도 적화 야욕을 버린 적이 없는데, 전쟁을 핑계로 국민의 기본권과 북한 노예해방의 신성한 투쟁을 방해하려는 것은 곧 있을 북한주민들에 의한 역사의 심판을 면키 어려울 것”이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