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계 내부조차 엇갈리는 단체행동

- 의협 회장, 전공의 대표 공개 저격에 아쉬움 드러내
- 의료계 내부 갈등 증폭, 국민들의 우려는 커져


 

최근 의대 정원 확대 문제를 둘러싸고 의료계 내부에서 갈등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의협 회장과 전공의 대표의 공개 다툼이 또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비상대책위원장 박단 씨가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을 공개적으로 비판하자, 임 회장이 "원하지 않으면 손 떼고 싶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임 회장은 전공의들의 불만이 쌓여 있다며 "죽어라고 지원해줬더니 고맙다는 사람은 하나도 없고, 불만만 가득"이라고 토로했다. 또한 "원하지 않으면 의협은 정부와의 대화, 투쟁 전부를 대전협에 맡기고 손 떼고 싶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대전협 박단 위원장은 "임현택 회장은 뭐 하는 사람이죠? 중심? 뭘 자꾸 본인이 중심이라는 것인지"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의협 측은 임 회장의 발언이 전체 전공의들에 대한 것은 아니며, 전공의들의 권익 보호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번 갈등으로 인해 의료계 내부의 불화가 더욱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다.

 

국민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의대 정원 확대 문제로 이미 혼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의료계 내부의 갈등이 지속되면서, 국민들의 신뢰가 더욱 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의료계 내부의 갈등을 해소하고 국민의 입장에서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한다. 의대 정원 확대 등 의료 정책을 둘러싼 논의에서 의료계 내부의 소통과 협력이 필요한 시점이라는 것이다.

 

차 · 일 · 혁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거대 야당의 북한 편들기, 위헌 판결도 무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대북전단 살포 문제를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국민의힘은 지난해 헌법재판소의 '대북전단 금지법' 위헌 결정과 북한 주민들의 알권리 보장 등을 근거로 대북전단 금지가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반면 민주당은 대북전단으로 인한 남북 긴장 고조와 관련 법령 위반 소지를 들어 대북전단 금지를 주장했다. 민주당 이재강 의원은 "대북전단은 평화적 통일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북한이 무력도발 하도록 원인을 제공하고 있다"며 "통일장관은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정애 의원도 대북전단 살포가 각종 법령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 김영호 장관은 "남북관계발전법에 있던 대북전단 금지조항은 이미 위헌 결정이 났다"며 "헌법재판소가 국민들에게 부여한 기본권은 존중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자유회의 최이상 기획위원은 “야당의 북한 편들기가 점점 노골화 되고 있다”면서, “이미 북한은 대한민국을 적대적 교전국가로 규정했고, 반세기 이상 단 한번도 적화 야욕을 버린 적이 없는데, 전쟁을 핑계로 국민의 기본권과 북한 노예해방의 신성한 투쟁을 방해하려는 것은 곧 있을 북한주민들에 의한 역사의 심판을 면키 어려울 것”이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