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생각] 프랑스 르펜은 극우(極右)인가

- 반대 진영의 프레임이거나 무식자들의 따라하기

 

프랑스의 국민연합(Rassemblement National)은 마린 르펜 대표가 이끄는 우파 정당으로, 최근 프랑스 정치에서 주요 세력으로 부상했다. 이 정당은 유로스켑티시즘(Euroscepticism), 이민 제한, 국가주권 강화 등을 주요 정책으로 내세우고 있다.

 

하지만 국내 대부분의 언론들은 르펜 정당에 대해 ‘극우당(極右黨)’이라는 표현을 마구잡이로 사용하고 있다. 프랑스 국민들의 높은 지지를 받는 국민연합이 과연 극우일까.

 

우선 극우라는 표현에 대해 살펴보자. 사전적 의미로 극우는 “정치적 스펙트럼에서 매우 보수적이고 민족주의적인 성향을 가진 사람들이나 정당을 지칭하는 말”이라고 언급한다,

 

그렇다면 극우(極右)와 우익(右翼)의 차이는 무엇일까.. 이 또한 사전적 의미로 “우익은 비교적 온건한 보수주의적 성향을 가지고 있는 반면, 극우는 매우 급진적이고 강경한 보수주의 성향을 가지고 있으며, 우익은 민족주의적 성향이 있지만, 타 민족이나 소수자에 대한 배타성은 상대적으로 약한 편이다. 또한 우익은 전통적 권위와 질서를 중시하지만, 폭력적 행동을 정당화하지는 않으며, 극우는 강력한 리더십과 국가 권력을 지지하며, 때로는 폭력적 행동을 옹호하기도 한다.”고 정의한다.

 

이런 기준으로 볼 때 프랑스의 르펜 정당을 극우당의 대표적 사례인 나치즘이나 파시즘과 동일시하는 듯한 언론보도에는 상당히 문제가 있다고 봐야 한다. 그들의 정당 강령이나 정책 기조를 보면 민주주의 체제 내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전체주의적 성향은 나타나지 않기 때문이다.

 

그런데 왜 르펜 정당이 프랑스 국민들의 마음을 얻고 있을까.. 우선 유럽의 국민들이 공통적으로 겪고 있는 이민자 및 안보 문제에 있어 유권자들의 우려가 증가하고 있는데 기인한다.

 

프랑스 사회는 이민자들로 인한 각종 폭력과 테러로 인해 불안감이 증폭해왔다. 여기에 강력한 이민 정책을 내세우는 국민연합이 주목을 받고 있는 것이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팬데믹 등으로 인한 경기 침체와 높은 실업률에 대한 국민들의 불만이 고조되면서, 국민연합의 보호주의적 경제 정책과 기존 정치 엘리트에 대한 불신이 팽배해지면서 새로운 대안을 찾고 있는 와중에, 르펜 대표의 대중적 호소력이 먹혀 들었다.

 

결국 국민연합의 부상은 단순히 극우 성향이라기보다는, 프랑스 사회가 직면한 다양한 문제들에 대한 유권자들의 불안감과 요구가 반영된 결과라고 해석될 수 있다.

 

따라서 반대 진영의 극우 이미지 덧씌우기에 개념없이 앞장서거나 따라 하는 것은, 언론의 정도가 아니다. 문제는 한국의 유력언론들로 마찬가지라는 현실이 참 서글프다.

 

김 · 도 · 윤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트럼프의 호언장담, 러-우크라 전쟁 끝낼 것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전쟁을 종료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재확인하며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트럼프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젤렌스키 대통령과의 대화에서 "그는 공화당 전당대회의 성공적인 진행을 축하했다"고 전하며, 두 사람 간의 긍정적인 관계를 강조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통화 중 젤렌스키 대통령이 최근의 폭력적인 사건에 대해 강력히 규탄했다고 언급하며, 미국 내에서의 단합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나는 여러분의 다음 미국 대통령으로서 세상에 평화를 가져오고, 너무 많은 생명과 무고한 가족을 파괴한 전쟁을 끝낼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는 또한 "양측이 폭력을 종식하고 번영을 위한 합의를 도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하지만 트럼프는 구체적인 계획이나 실행 가능한 방안에 대해서는 여전히 자세히 설명하지 않았다. 그는 자신의 재선이 이루어질 경우 우크라이나에 대한 추가 지원에 반대하면서, 전쟁을 즉각적으로 중단할 것이라고 반복해서 주장하고 있다. 트럼프의 이 같은 발언은 정치적 논란을 일으킬 가능성이 크며, 그의 대선 캠페인에서 외교 정책에 대한 논의가 더욱 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