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중앙아시아 중국 영향력 확대 모색

- 상하이협력기구 정상회의로 미국 대항 움직임 본격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카자흐스탄과 타지키스탄을 국빈 방문하며 중국의 중앙아시아 영향력 확대에 나섰다. 이는 미국과 서방의 영향력에 대항하기 위한 중국의 전략적 포석으로 풀이된다.

 

시 주석은 7월 2일 카자흐스탄을 방문해 토카예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관계 강화와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어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SCO는 중국과 러시아가 주도하는 정치·안보 협력체로, 중국은 이 기구를 활용해 미국과 서방의 영향력에 맞서고자 한다.

 

특히 중국은 중앙아시아 지역에서 자국의 영향력을 강화하는데 적극적이다. 중국은 이 지역에서 '일대일로' 프로젝트를 적극 추진하며 경제 연계를 심화시키고 있다. 또한 중앙아시아-중국 천연가스 파이프라인 건설, 교통망 확대 등 대규모 인프라 투자를 약속했다.

 

이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해 중앙아시아에 생긴 권력 공간을 메우려는 중국의 전략적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중국은 카자흐스탄, 타지키스탄 등 중앙아시아 국가들과의 유대를 강화하며 미국과 서방의 영향력을 견제하고자 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중국의 중앙아시아 진출은 전체주의 모델 확산 우려를 낳고 있다. 애틀랜틱 카운슬은 중국이 전체주의 체제를 다른 나라로 전파하려 한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최근 카자흐스탄에서 벌어진 반정부 활동가 살해 사건도 이 지역의 전체주의적 흐름을 반영한다는 지적이다.

 

이번 시 주석의 중앙아시아 순방은 미-중 갈등 속에서 중국이 자국의 영향력 확대를 위해 적극적으로 움직이고 있음을 보여준다. 향후 중국의 중앙아시아 진출이 어떤 결과를 낳을지 주목된다.

 

장 · 춘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적반하장(賊反荷杖) 이란 바로 이런 것
검사를 사칭한 혐의로 재판 진행중인 피의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가 며칠 전 언급했던 발언이 뒤늦게 화제다. 그는 검사들을 "내란 시도 행위"를 한 "질서파괴범들"이라고 비난하며, 이들에 대한 '탄핵'을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이는 검찰의 공정한 수사와 기소 활동을 정치적으로 압박하려는 시도로 볼 수 있다. 검찰이 특정 정치인이나 정당을 겨냥해 불법 행위를 저지른 것이 아닌데도, 오히려 검찰을 공격하며 탄핵을 주장하는 것은 적반하장의 전형적인 모습이라는 지적이다. 이 후보는 검찰의 권력이 과도하다고 주장하며, 이는 검찰이 과거 독립운동 세력을 탄압하기 위해 부여받은 권한이 아직도 유지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이는 검찰 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것일 뿐, 검찰의 정상적인 수사와 기소 활동을 탄핵의 대상으로 삼아야 한다는 주장의 근거로 하기에는 너무나 자의적인 해석으로 보인다. 또한 이 후보는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의 '대통령 탄핵 여부'에 대한 질문에 대해 "질문의 수준을 좀 높이면 얼마든지 답을 하겠다"고 비꼬았다. 이는 그가 대통령 탄핵을 추진할 의도가 있음을 암시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대통령 탄핵 시도야말로 전형적인 내란 선동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