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충성 독려'와 김정은 우상화 작업

- 김일성 사망 30주기 맞아 세습 당위성 강조

 

북한이 김일성 사망 30주기를 맞아 김정은 체제에 대한 충성을 독려하고 김정은 우상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일성의 업적을 기리면서도, 이를 김정은에 대한 충성으로 연결시키는 논리를 폈다. 신문은 "경애하는 총비서 동지(김정은)의 뜻을 한 몸 바쳐 따르는 길, 바로 이 길에 위대한 수령님(김일성)의 천만년영생이 있고 수령님의 평생소원을 가장 완벽하게, 가장 훌륭하게 실현하는 길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정은이 김일성의 과거 저택 부지와 금수산태양궁전 인근에 새로운 시설을 건설한 것을 김일성의 "염원을 빛나게 이룩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는 김정은에 대한 충성이 곧 김일성에 대한 충성이라는 논리를 펼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북한 매체들은 김일성의 생전 이름이 붙은 기관, 시설, 제품 등을 소개하며 추모 분위기를 조성했다. 평양에서는 김일성의 업적을 다룬 행사가 열렸고, 해외에서도 북한대사관을 중심으로 추모행사가 진행되었다.

 

특히 올해는 북한이 중요시하는 정주년(5·10년 단위로 꺾이는 해)이라 예년보다 추모행사 규모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최근 북한이 김정은 독자 우상화에 힘쓰면서 '선대 띄우기'를 자제하고 있어, 김정은의 행보와 매체 보도 방식 등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북한 당국이 이번 김일성 추모를 통해 김정은 체제에 대한 내부 결속을 더욱 고취하려는 것은, 경제난 등 북한의 대내외적 어려움속에서 김정은 정권의 정통성과 권력을 강화하려는 시도라고 전문가들은 전망했다.

 

김 · 성 · 일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머스크, 캘리포니아 떠나 텍사스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자신의 소셜미디어 기업 X(구 트위터)와 민간 우주항공 기업 스페이스X의 본사를 캘리포니아에서 텍사스로 이전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머스크는 X에 올린 글에서 “캘리포니아의 평등과 포용 정책에 신물이 났다”며, 특히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서명한 신규 법안을 지목했다. 이 법안은 학생이 학교에서 자신을 게이 또는 트랜스젠더로 정체성을 밝히는 경우, 학교가 이를 부모 등 가족에게 알리는 것을 금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머스크는 이 법안이 본사 이전의 결정적 이유라고 밝혔다. 스페이스X는 현재 캘리포니아 호손에 본사를 두고 있으나, 머스크는 이를 텍사스주 남단의 브라운스빌에 위치한 발사기지 ‘스타베이스’로 이전할 계획이다. 이미 스페이스 X는 올해 초 텍사스 당국에 5층짜리 사무실을 추가로 건설하겠다는 서류를 제출한 바 있다. 또한, X의 본사도 샌프란시스코에서 텍사스 오스틴으로 이전될 예정이다. 머스크는 샌프란시스코 내의 폭력적인 마약 중독자 갱단 문제를 이유로 들며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미 몇 년 전 자신의 거주지를 캘리포니아에서 텍사스의 스타베이스 근처로 옮기기도 했다. 월스트리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