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꼰대 政談] 여사님은 무죄(無罪)? 유죄(有罪)?

- 기자회견에서 부군(夫君)이 진심 어린 사과(謝過)
- ‘명품 가방’ 말고는 거의 해소됐다는 중론인데
- ‘집권 야당’(執權 野黨)은 역시나 ‘툭검’을 짖고
- 묘책(妙策) 대신, ‘불편한 진실’이나 드러내 본다

 

  이 글에는 검증이 안 된 주관적 용어·견해가 담겨있습니다. 전파나 인용할 경우, 이 점을 헤아려주시기 바랍니다.

 

+ + + + + +

 

 

“거울아, 거울아, 이 나라에서 누가 제일 예쁘니?”

 

  현재 반도(半島) 남녘에서 살아가는 여인네들은 대부분이 ‘마법의 거울’을 가지고 다닌다. 노소(老少) 불문이다. ‘은하수 표’나 ‘사과 표’... 거의 만능에 가깝다.

  그리고 거기에 대고 수시로 질문을 한다지 뭔가. 명품 가방을 살만하고 남 부끄럽지 않게 배워 드셨다면 특히 그러하다고 한다. 하지만 돌아오는 답은 ‘그 동화(童話)’ 속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데...

 

“주인님은 정말 아름다우십니다. 그러나 OOO가 더 예쁩니다.”

 

  그렇다고 ‘마법의 거울’을 깨버릴 수는 없다. 그저 OOO을 한껏 미워할 수밖에... 그런 저런 미움이 쌓이면 어찌 될까?

 

+     +     +     +    +

 

尹 “아내의 현명하지 못한 처신 사과드립니다”

 

  우여곡절(?) 끝에 기자회견이 열렸다. 다음 날 아침 아무개 일간지의 1면 머릿기사 제목이다. 너무나 많은 사연이 인구(人口)에 회자(膾炙) 되었고, 여러 언론 매체를 장식했다. ‘집권 야당’(執權 野黨)에서는 범죄를 밝히겠다고 다시 ‘툭검’(툭하면 내지르는 특별검사)을 짖어댄다.

 

  과연 얼마나 큰 죄(罪)를 저질렀나, 처신은 또 어떠했길래... 공금을 횡령했다고? 나랏돈으로 몸치장을 했나? 나라 1호기(전용기)를 사적(私的)으로 이용했다? 법카를 어찌했다고? 뇌물을 받아 챙겼을까?

  거의 전모가 밝혀진 상태 아니던가. 다만 몇백만 원짜리 ‘명품 가방’ 문제가 해결이 안 됐다고들 수군거린다. 어지간히 큰일도 아닌데다가, 말씀마따나 “공정하고 엄정하게 수사”를 하면 될 텐데...

 

  계속해서 씹고 뜯고 맛보고자 하는 저의와 복선(伏線)이 분명 있다. 답은 이미 나와 있건만... 차마 그 ‘불편한 진실’을 입에 올리기 거북하다.

 

  ‘쥴리’, ‘범죄자’, ‘사기꾼’... ‘마법의 거울’이 이미 필수품인 여러 여인네들은 여사님이 천(賤)하고 악(惡)해야만 스스로 위안(慰安)을 얻고, 자존감(自尊感)을 가질 수 있을 게다. 물론 그도 최소한이다. 설령 그러하더라도 시기와 질투는 상당 부분 남게 마련이고...

 

  이런 점을 간파해 온 사악한 무리는 끊임없이 여사님을 불러낼 궁리를 하는 거 아니겠나. 그러자...

 

 

김민전 국민의힘 비례대표 당선인은 7일 당 지도부를 향해 '3김 여사 특검법'을 야당에 역제안해야 한다고 밝혔다... "첫째, 김건희 여사의 300만원짜리 특검을 받아들이는 대신 적어도 3억원 이상으로 보는 김혜경 여사의 국고손실죄 의혹에 대한 특검, 김정숙 여사의 관봉권을 동원한 옷과 장신구 사 모으기 의혹 그리고 그 옷과 장신구는 지금 어디에 있는지 3김 여사에 대한 특검을 역제안 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에 환호하면서 “적극 동의·호응!”를 외치는 우국지사(憂國志士)들이 널렸다. 그러나 ‘3김 여사’ 특검이 성사될 수도 없을뿐더러, 만약 성사된다고 해도...

 

  이 나라 꽤 많은 여인네들은 ‘개 버린’ O부인님‘법카’ 사모님에 대해 그저 그러려니 시큰둥할 가능성이 큰 게 사실 아닌가. 범죄(犯罪)말고는, 그 두 여인을 미워할 이유가 크게 없기 때문이다. 오히려 여인네 자신들의 자긍심자신감을 북돋아 줄 수 있을 듯하니 말이다.

  더욱이 시기나 질투는 언감생심(焉敢生心)일 게다. ‘마법의 거울’에 등장할 처지가 전혀 아니지 않은가. 반면에...

 

  수 많은 사람들의 입과 귀를 들락날락하게 되고 여러 매체를 도배할 수 있게 된다. 고스란히 상처를 입게 되는 건 누군지 명백하다. 설령 무죄(無罪)가 확실한들...

 

  그래서 ‘3김 여사’ 특검 또한 순진한 발상, 또는 자칫 위험한 시도라 아니할 수 없다.

 

  여기에다가,  ‘관종’으로 치면 선두를 양보하지 않을 작자들은 이런 말을 씨부렸다고...

 

안철수 “제2부속실 필요” 이준석 “야권 협의해 감찰관 추천해야”

 

  그런다 해서, ‘마법의 거울’을 지닌 여러 여인네들의 시기와 질투가 근본적으로 바뀔 거라고? ‘천만의 말씀, 만만의 콩떡’은 그냥 쓰는 말이 아니다. 다만 그보다는...

 

  부군(夫君)께서 진심 어린 사과(謝過)를 하셨다. 이어서 본인이 직접 머리 숙여 사과하신다면 혹시 다소 간의 도움이 될까? 본인의 경우는 확실하고 가장 큰 죄목(罪目)과 잘못된 처신에 한해서...

 

 

  “이뻐서 진심으로 죄송스럽습니다. 이쁜 게 죄(罪)가 된다는 걸 미처 헤아리지 못한 점도 널리 용서해주시길 크게 바랍니다.”

 

  그런데... 누군가가 이렇게 궁시렁거렸다고 한다.

 

  “여자들의 시기와 질투에는 이해·용서·관용이 들어설 틈이 없다. 자고이래(自古以來)로...”

 

  그렇다면, 어찌해야 하나? 앞으로 3년이나 남았건만...

 

  막상 묘책(妙策)은 떠오르지 않는다. 그저 ‘불편한 진실’을 감히 떠벌려 본 걸로 대신한다.

 

 李 · 坤 · 大 <時節 論客>

 

  # 사족(蛇足) #

 

  기자회견에 대한 ‘집권 야당’(執權 野黨)의 비난이 실린 아무개 일간지 기사에...

  이런 댓글이 달렸다. 기자회견을 보는 시각의 일단이다. 참고할 만하다.

 

  “썩 잘했거나 매우 잘한다고 할 수는 없어도 최소한 개 소굴에서 나오는 소리보다는 훨 낫다.”

 

  ※ 초청시론 내용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편집실 -

핫 뉴스 & 이슈

양아치 짓이 얼마나 지나쳤으면.. "XX 잡놈 때문"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이화영씨가 쌍방울로부터 법인카드와 법인차량 등을 제공받은 혐의로 1심에서 징역 9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이화영씨의 혐의는 뇌물 수수와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쌍방울로부터 여러 대의 법인차량을 제공받아 사용한 것이 주된 내용이다. 이화영씨 측은 줄곧 법인카드를 사용한 적 없으며, 차량도 잠시 빌려 사용한 것에 불과하다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1심 재판부는 쌍방울이 이화영씨에게 총 3대의 법인차량을 번갈아가며 제공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쌍방울 부회장이던 방용철씨는 2020년 3월 술자리에서 이화영씨가 "쌍방울에 차 있으면 한 대만 줘봐라"라고 요청했다고 진술했다. 이에 방씨는 오래된 렉서스 차량을 제공했으나, 한 달 뒤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이유로 카니발 차량으로 교체해주었다고 밝혔다. 이후 이화영씨의 요청에 따라 더 나은 상태의 신형 카니발로 다시 교체해주었다는 증언도 나왔다.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도 이화영씨에게 법인차량이 제공된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증언했다. 그는 차량 교체 보고를 받을 때마다 "교체해줘라"라고 지시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쌍방울의 또 다른 부회장 A씨는 법정에서 방용철씨로부터 차량을 반납하라는 지시를 받고 오래된 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