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건강

전체기사 보기


핫 뉴스 & 이슈

트럼프의 호언장담, 러-우크라 전쟁 끝낼 것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전쟁을 종료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재확인하며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트럼프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젤렌스키 대통령과의 대화에서 "그는 공화당 전당대회의 성공적인 진행을 축하했다"고 전하며, 두 사람 간의 긍정적인 관계를 강조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통화 중 젤렌스키 대통령이 최근의 폭력적인 사건에 대해 강력히 규탄했다고 언급하며, 미국 내에서의 단합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나는 여러분의 다음 미국 대통령으로서 세상에 평화를 가져오고, 너무 많은 생명과 무고한 가족을 파괴한 전쟁을 끝낼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는 또한 "양측이 폭력을 종식하고 번영을 위한 합의를 도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하지만 트럼프는 구체적인 계획이나 실행 가능한 방안에 대해서는 여전히 자세히 설명하지 않았다. 그는 자신의 재선이 이루어질 경우 우크라이나에 대한 추가 지원에 반대하면서, 전쟁을 즉각적으로 중단할 것이라고 반복해서 주장하고 있다. 트럼프의 이 같은 발언은 정치적 논란을 일으킬 가능성이 크며, 그의 대선 캠페인에서 외교 정책에 대한 논의가 더욱 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