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서울대교구, 한반도 화해ㆍ평화 대토론회 개최

- 한반도 평화를 위한 신앙인의 길 : 가톨릭교회의 사명과 역할 주제


 

한반도의 평화와 화해를 위한 천주교 서울대교구의 노력이 계속되는 가운데, 오는 6월 25일(화) 오후 2시 서울 명동의 가톨릭회관 1층 대강당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신앙인의 길 : 가톨릭교회의 사명과 역할’이라는 주제로 『2024 한반도 화해ㆍ평화 대토론회』가 열린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평신도사도직단체협의회(이하 서울평협) 주최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6.25 전쟁 74주년을 기념하며 한반도에서의 지속 가능한 평화를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서울평협 관계자는 이번 토론회의 목적에 대해 "가톨릭 교회가 추구하는 평화의 의미를 심화하고, 남북한 간의 지속 가능한 화해와 협력을 위한 구체적 방안을 모색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를 통해 한반도의 평화 정착에 가톨릭교회가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지도 폭넓게 논의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이날 토론회는 서울대교구 민족화해위의 정수용 부위원장 신부의 기조발제로 시작될 예정이며, 서명구 전 청와대 정책조사비서관이 평신도의 시각에서 발제를 이어간다.

 

이후 진행될 패널 토론에는 전동혁 마산교구 지세포 본당 주임신부, 김원율 대천사 상임대표, 홍태희 서강대 대우교수, 고광영 평화나눔연구소 상임연구원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한반도 평화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를 펼칠 것으로 알려졌다.

 

발제와 토론에 이어 참석자들과 함께하는 종합토론 시간을 가질 계획이며, 가톨릭교회의 한반도 평화를 위한 공동 기도로 마무리될 예정이다.

 

이번 대토론회는 천주교 서울대교구 평협 화해평화위원회가 주관하며, 한반도에서의 평화와 화해를 향한 천주교회의 노력과 헌신을 다시 한번 확인하는 중요한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구글 폼 참가 신청>
https://docs.google.com/forms/d/e/1FAIpQLSeXdRC2tL_u9sMKpQFNVprzA2b5lPDkStqmJvrTbca9oOvisA/viewform
 

김 · 희 · 철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양아치 짓이 얼마나 지나쳤으면.. "XX 잡놈 때문"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이화영씨가 쌍방울로부터 법인카드와 법인차량 등을 제공받은 혐의로 1심에서 징역 9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이화영씨의 혐의는 뇌물 수수와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쌍방울로부터 여러 대의 법인차량을 제공받아 사용한 것이 주된 내용이다. 이화영씨 측은 줄곧 법인카드를 사용한 적 없으며, 차량도 잠시 빌려 사용한 것에 불과하다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1심 재판부는 쌍방울이 이화영씨에게 총 3대의 법인차량을 번갈아가며 제공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쌍방울 부회장이던 방용철씨는 2020년 3월 술자리에서 이화영씨가 "쌍방울에 차 있으면 한 대만 줘봐라"라고 요청했다고 진술했다. 이에 방씨는 오래된 렉서스 차량을 제공했으나, 한 달 뒤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이유로 카니발 차량으로 교체해주었다고 밝혔다. 이후 이화영씨의 요청에 따라 더 나은 상태의 신형 카니발로 다시 교체해주었다는 증언도 나왔다.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도 이화영씨에게 법인차량이 제공된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증언했다. 그는 차량 교체 보고를 받을 때마다 "교체해줘라"라고 지시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쌍방울의 또 다른 부회장 A씨는 법정에서 방용철씨로부터 차량을 반납하라는 지시를 받고 오래된 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