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거부권이 '신성한 책무'인 이유

- 이대로는 ‘공산주의’ 법 개정도 막을 수 없어

 

대한민국 정치사에 전례 없는 사태가 발생했다. 국회는 여야 합의 없이, 국회의장을 선출하는 초유의 사건을 맞이했다. 이는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균형 잡힌 정치 시스템에 심각한 도전이 되고 있다.

 

이번 국회의장 선출 과정에서의 여야 합의 부재는, 앞으로 대한민국의 정치적 방향성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법 개정안이 여당의 일방적인 힘으로도 통과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 특히, 부정적인 방향으로의 법 개정 시도, 예를 들어 공산 전체주의 사회를 지향하는 법안들이 의회에서 제안되고 통과될 가능성이 열려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위험한 상황 속에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의 권리를 보호할 수 있는 유일한 방어선은 대통령의 거부권이다. 대통령의 거부권은 이제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역할을 수행해야 할 신성한 책무로 부각되고 있다.

 

대통령 거부권은 대한민국 헌법에 의해 부여된 권한으로, 대통령이 국회에서 통과된 법안에 동의하지 않을 경우, 해당 법안의 시행을 거부할 수 있는 권리를 의미한다. 이는 국가의 근본적인 가치와 이념을 지키기 위한 중요한 장치로서, 현재의 정치적 긴장 상황에서 대통령의 신중한 판단과 결단력을 요구하고 있다.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자유를 수호하는 데 있어 대통령의 거부권은 결코 가볍게 여겨질 수 없는, 막중한 책임과 의무를 지닌다. 국민들 사이에서는 이번 국회의장 선출 사태를 계기로, 대통령의 거부권에 대한 이해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국가의 미래와 국민의 권리를 지키기 위한 대통령의 결정에 대한민국 국민 모두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는 현재의 정치적 도전에 맞서는 핵심적인 방어 수단이 될 것이며,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자유를 지키는 데 있어 결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 상 · 만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양아치 짓이 얼마나 지나쳤으면.. "XX 잡놈 때문"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이화영씨가 쌍방울로부터 법인카드와 법인차량 등을 제공받은 혐의로 1심에서 징역 9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이화영씨의 혐의는 뇌물 수수와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쌍방울로부터 여러 대의 법인차량을 제공받아 사용한 것이 주된 내용이다. 이화영씨 측은 줄곧 법인카드를 사용한 적 없으며, 차량도 잠시 빌려 사용한 것에 불과하다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1심 재판부는 쌍방울이 이화영씨에게 총 3대의 법인차량을 번갈아가며 제공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쌍방울 부회장이던 방용철씨는 2020년 3월 술자리에서 이화영씨가 "쌍방울에 차 있으면 한 대만 줘봐라"라고 요청했다고 진술했다. 이에 방씨는 오래된 렉서스 차량을 제공했으나, 한 달 뒤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이유로 카니발 차량으로 교체해주었다고 밝혔다. 이후 이화영씨의 요청에 따라 더 나은 상태의 신형 카니발로 다시 교체해주었다는 증언도 나왔다.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도 이화영씨에게 법인차량이 제공된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증언했다. 그는 차량 교체 보고를 받을 때마다 "교체해줘라"라고 지시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쌍방울의 또 다른 부회장 A씨는 법정에서 방용철씨로부터 차량을 반납하라는 지시를 받고 오래된 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