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 못차리는 민주당, 국민도 책임

- 이화영 중형 선고에도 검찰 조작 주장
- 범죄세력에 묻지마 투표하는 국민도 한심

 

더불어민주당은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의 1심 판결에 대해 검찰 조작을 주장하며 정면으로 반박했다. 이 전 부지사는 쌍방울 그룹 대북 송금에 관련된 억대 뇌물 수수 혐의로 징역 9년 6개월의 중형을 선고받았다.

 

황정아 대변인은 이번 판결이 검찰의 조작 수사에 기반한 것이라며, 진실이 왜곡되었다고 비판했다. 특히,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의 진술 번복과 검찰의 회유, 압박 의혹을 들어 검찰의 부당함을 강조했다.

 

민주당은 최근 '김성태 대북송금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특별검사법을 발의한 바 있다. 이는 검찰이 이화영 전 부지사를 표적으로 한 조작 수사를 진행했다는 의혹을 해소하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재판부는 이 대표의 방북 비용과 경기도의 북한 스마트팜 사업비를 쌍방울이 대신 지급하려 한 점을 인정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국민의 알 권리와 정치적 공정성을 위해 검찰의 조작 주장을 계속해서 제기하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민주당은 국민들에게 정확한 사실을 전달하고, 정치적 중립성을 유지하는 검찰을 촉구하며, 조작된 진실에 기반한 정치적 박해를 멈출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러한 민주당의 행태에 자유대한연대를 비롯한 시민사회에서는 “아직도 내로남불 그 자체인 민주당 장악 국회에서 더 기대할 것이 없다”며, “이런 번죄세력들에게 표를 몰아주는 특정 지역과 먹이사슬 카르텔에 경도된 국민들이 한심할 따름”이라고 주장했다.

 

김 · 희 · 철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양아치 짓이 얼마나 지나쳤으면.. "XX 잡놈 때문"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이화영씨가 쌍방울로부터 법인카드와 법인차량 등을 제공받은 혐의로 1심에서 징역 9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이화영씨의 혐의는 뇌물 수수와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쌍방울로부터 여러 대의 법인차량을 제공받아 사용한 것이 주된 내용이다. 이화영씨 측은 줄곧 법인카드를 사용한 적 없으며, 차량도 잠시 빌려 사용한 것에 불과하다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1심 재판부는 쌍방울이 이화영씨에게 총 3대의 법인차량을 번갈아가며 제공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쌍방울 부회장이던 방용철씨는 2020년 3월 술자리에서 이화영씨가 "쌍방울에 차 있으면 한 대만 줘봐라"라고 요청했다고 진술했다. 이에 방씨는 오래된 렉서스 차량을 제공했으나, 한 달 뒤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이유로 카니발 차량으로 교체해주었다고 밝혔다. 이후 이화영씨의 요청에 따라 더 나은 상태의 신형 카니발로 다시 교체해주었다는 증언도 나왔다.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도 이화영씨에게 법인차량이 제공된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증언했다. 그는 차량 교체 보고를 받을 때마다 "교체해줘라"라고 지시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쌍방울의 또 다른 부회장 A씨는 법정에서 방용철씨로부터 차량을 반납하라는 지시를 받고 오래된 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