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중국산 자동차에 40% 추가 관세

- 중국산 자동차 경쟁력 크게 약화 예상

 

터키 정부가 중국산 자동차에 대해 40%의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이번 조치가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분석이 주목받고 있다.

 

터키는 경상수지 적자를 줄이고 국내 자동차 산업을 보호하기 위한 목적으로 이번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은 7월 7일부터 시행될 예정으로, 중국산 수입차에 대한 최소 관세액은 7000달러로 설정되어 있다.

 

이번 조치는 터키 내에서 중국산 자동차의 가격 경쟁력을 크게 약화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그동안 중국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비교적 낮은 생산 비용을 바탕으로 국제 시장에서 가격 경쟁력을 갖추며 시장 점유율을 확대해 왔다. 하지만, 이번 고율의 추가 관세 부과로 인해, 중국산 자동차의 터키 시장 내 가격이 크게 상승함으로써 경쟁력 약화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번 조치는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경쟁 구도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터키 시장에서 중국산 자동차의 경쟁력이 약화됨에 따라, 유럽, 일본, 한국 등 다른 국가의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터키 시장에서의 점유율을 확대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될 것이다.

 

이는 국제 자동차 시장에서의 경쟁 구도 변화를 초래할 수 있으며, 중장기적으로는 다양한 국가의 자동차 제조업체 간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장 · 춘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양아치 짓이 얼마나 지나쳤으면.. "XX 잡놈 때문"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이화영씨가 쌍방울로부터 법인카드와 법인차량 등을 제공받은 혐의로 1심에서 징역 9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이화영씨의 혐의는 뇌물 수수와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쌍방울로부터 여러 대의 법인차량을 제공받아 사용한 것이 주된 내용이다. 이화영씨 측은 줄곧 법인카드를 사용한 적 없으며, 차량도 잠시 빌려 사용한 것에 불과하다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1심 재판부는 쌍방울이 이화영씨에게 총 3대의 법인차량을 번갈아가며 제공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쌍방울 부회장이던 방용철씨는 2020년 3월 술자리에서 이화영씨가 "쌍방울에 차 있으면 한 대만 줘봐라"라고 요청했다고 진술했다. 이에 방씨는 오래된 렉서스 차량을 제공했으나, 한 달 뒤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이유로 카니발 차량으로 교체해주었다고 밝혔다. 이후 이화영씨의 요청에 따라 더 나은 상태의 신형 카니발로 다시 교체해주었다는 증언도 나왔다.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도 이화영씨에게 법인차량이 제공된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증언했다. 그는 차량 교체 보고를 받을 때마다 "교체해줘라"라고 지시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쌍방울의 또 다른 부회장 A씨는 법정에서 방용철씨로부터 차량을 반납하라는 지시를 받고 오래된 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