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에 쏟아지는 ‘비매너’ 보도, 배후 의심

- 쓰러진 선수 배 위로 공 넘겨 드리블했다고 공격
- 드리블 중 자연스런 공 흐름인 것으로 보여

 

홍콩 친선경기 ‘노쇼’로 난데없는 비난에 몰린 리오넬 메시(36·인터 마이애미)를 향해 감정적인 ‘비매너’ 보도가 증폭되고 있는 것으로 보여져 논란이 예상된다.

 

문제의 논란은 22일(현지시각) 영국 매체 더선이 메시가 전날(21일) 경기 도중 위협적인 드리블 기술로 인해 비판을 받고 있는 것인데, 쓰러진 상대편 선수 배위로 공을 넘겨 슈팅까지 했다는 것이다.

 

SNS 등에 올라 온 당시의 영상을 보면, 긴박한 드리블 상황에서 메시가 선보이는 특유의 테크닉으로 말미암아 넘어진 선수위로 공이 자연스럽게 넘어갔고, 이를 받아 다시 결졍적인 슈팅까지 한 것은 명백히 플레이 과정에서 나올 수 있는 액션이라는 평가가 많았다.

 

하지만 일부 매체들은 이를 메시의 홍콩 ‘노쇼’이후 발생한 ‘비매너’로 규정하고 비난하는 기사들을 게재하었는데, 일각에서는 중국 당국이 스포츠 경기에까지 개입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일고 있는 것이다.

 

홍콩에서의 경기 결장은 메시와 구단의 사과를 통해 부상 등으로 출전이 어려웠고 환불 조치까지 했음에도 불구하고, 메시를 겨냥한 ‘비매너’보도가 지속되는 것은, 중국 당국의 지원을 받는 일부 매체들이 조직적으로 이를 확대재생산하는 것이라는 의혹이다.

미국 매체인 CNN 등은 논란이 된 메시의 드리블을 “놀라운 기술”이라며 높게 평가했다.

 

CNN은 “메시는 기억에 남을만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브로디가 누워있는 상황에서도 재치 넘치는 플레이로 슈팅을 만들었다”며 “발롱도르 8회 수상자인 메시에겐 문제 없는 플레이였다. 그의 공은 브로디의 몸을 넘어 전개됐고 메시의 슈팅은 막혔다”라고 했다.

 

장 · 춘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북한의 오물풍선과 GPS 교란 공격 이어져
북한의 오물 풍선이 지난주 내내 화제가 되었습니다. 특히 늦은 밤 휴대전화를 통한 경보가 울리면서 서울경기지역 시민들이 크게 놀라기도 했는데요. 저도 당시 밤 11시 30분이 넘은 시점에 같은 경보문자를 받았는데요. 지진이라든지 산사태 등 자연재해 외 이런 경보를 받는 것은 한국의 사정에 비해 흔하지 않은 일인데요. 아무튼 북한으로서는 내부의 위기상황을 외부로 돌리고 한국 국민들에게 뭔가 불편함을 야기한다는 당초의 목표는 어느 정도 달성했다고 볼 수가 있습니다. 당장은 오물풍선에 지나지 않았지만 추후 상황들이 어떤 식으로 변화될지는 좀더 지켜봐야겠는데, 지난번 저희 방송을 통해서도 언급을 했다시피, 기존 통일전선부가 노동당 10국으로 바뀌고 별칭으로 대적 지도국으로 명칭이 정해지면서, 한국에 대한 강도 높은 도발이 예상되기도 헸는데요. 오물풍선의 실행은 군부대를 통솔하는 국방성이 진행을 했겠지만, 이같은 내용을 구체적으로 입안한 것은 자신의 존재가치를 보여줘야하는 대적 지도국의 첫 작품이 아닐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북한은 오늘 이시간 한주동안 한반도는 물론이고 국제사회를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오물풍선에 대해 자세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1. 이번 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