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질 방패에 기자까지 이용하는 하마스

- 가자지구내 모든 민간인이 하마스의 도구일 뿐
- 하마스 절멸 이후 팔레스타인 제자리 찾을 수 있어

 

 

가자지구 내 하마스의 활동이 민간인들의 자유를 억압하고 있는 현실이 다시 한번 드러났다. 최근 구출된 인질 4명 중 3명이 기자로 위장한 하마스 대원의 집에 잡혀있었다는 사실이 공개되면서, 하마스의 반인륜적 만행에 대한 국제사회의 규탄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하마스는 가자지구 내에서 민간인들을 보호막으로 삼으며, 생명을 위협하는 행위를 일삼고 있다. 이러한 상황은 이스라엘의 공격으로 인해 민간인의 희생이 늘어날 수밖에 없는 현실을 야기하고 있다. 그러나 이는 하마스가 민간인을 도구로 사용하는 비인도적 전략을 펼치고 있기 때문이라는 점에서, 국제사회는 하마스의 반인륜적 행태를 더욱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이번에 구출된 인질들 중 세 명이 하마스 대원의 집에 감금되어 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하마스가 민간인을 이용해 자신들의 목적을 달성하려는 의도가 명백히 드러났다. 이는 하마스가 민간인들의 생명을 담보로 삼아 자신들의 정치적, 군사적 이익을 추구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이다.

 

가자지구 내 민간인들은 하마스의 지배 하에 자유를 누리기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다. 하마스의 존재가 지속되는 한, 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기대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국제사회는 하마스의 이러한 반인륜적 행위를 강력히 규탄하며, 가자지구 내 민간인들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야 할 것이다.

 

 

이번 사건은 하마스의 진정한 실체를 보여주는 또 하나의 사례로, 가자지구의 평화를 위해 하마스의 무력화가 필요함을 다시 한번 상기시켜준다. 국제사회는 하마스의 폭력을 종식시키기 위해 더욱 단호한 대응을 펼쳐야 할 것이다.

 

안 · 희 · 숙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이재명 대표의 제3자 뇌물죄 기소 현실화
최근 북한에 불법 송금한 혐의로 구속된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의 중형 선고로 인해, 이재명 대표의 제3자 뇌물죄 기소가 점점 현실화 되고 있다. 이에 대한 대응으로, 민주당은 이재명 대표를 겨냥한 검찰의 칼날을 피하기 위해 강경한 방판국회 전략을 적극 가동 중이다. 이화영 전 부지사의 구속은 단순한 개인의 비리가 아닌, 북한이라는 특수한 사회와의 연관성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북한은 결코 이화영이라는 경기도 고위 간부를 위해 움직이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모든 초점은 오로지 1인자의 동향에 맞춰져 있으며, 이는 북한 체제의 특성상 당연한 일이다. 북한의 모든 행보는 해당 1인자의 대권에 대한 포석까지 염두에 두고 있었음은 삼척동자도 다 알고 있는 사실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민주당의 강경 대응은 이재명 대표를 보호하기 위한 전략 외에 아무것도 없다. 민주당은 방판국회를 통해 검찰의 수사를 저지하고, 이재명 대표에 대한 기소를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지만, 이러한 대응이 성공 여부를 떠나 참고만 있는 국민들에게 어떤 인상만을 남길지는 미지수다. 국민들은 이번 사건을 통해 정치권의 부패와 그로 인한 외교적 문제를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다. 민주당이 이재명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