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만호 칼럼] 22대 국회의원에게 바란다!

- 192석 거야의 입법 독주에 대한 걱정 앞서
- 특정인 사법 리스크 방어 활동은 국민 배신
- 투명하고 공정한 의원 비서진 채용도 필요

 

 

냉엄한 유권자의 선택으로 여소야대(與小野大)의 구성으로 22대 국회 회기가 지난 30일 자로 시작되었다.

 

앞선 21대 의회 활동에서 보여준 정쟁 만능의 국회가 아닌 화합과 협치(協治)로 운영해 주기를 기대하는 국민의 마음을 어쩐지 설레게 하지만, 그러나 22대 국회만은 국제정세의 불안한 이유로 힘들고 불안해하는 국민만을 위한 희망의 정책 경쟁이 아니라, 저질스러운 투쟁 경쟁이 재연되지 않기를 기대하는데 192석이란 야대(野大)의 상황에서 입법(立法) 독주가 되지 않을까 걱정이 앞선다.

 

예상컨대 윤석열 대통령의 거부권 또한 멈추지 않을 것이라 생각되고, 다가올 지방선거와 총선을 겨냥한 진영 논리는 여-야 할 것 없이 극으로 치달을 것 같다. 

 

최순실 비호와 세월호 참사를 빌미로 박근혜 전 대통령을 탄핵한 데 맛 들인 더불어민주당과 조국당 일당은 합법적으로 탄생시킨 윤석열 정부에 대한 탄핵을 거론하며 사사건건 약방의 감초처럼 문제를 활용할 것이라 생각하니 먼저 국가 안위가 걱정된다.

 

한마디로 국민만을 위한 정직한 심부름꾼으로 믿고 선출시켜준 수고는 절대로 무시당하지 않고, 입법권력의 독점만을 위한 특정인의 사욕과 자기 범법 리스크를 보호하기 위한 활동이라면 국민에 대한 배신이며 결코 용서받지 못한다고 경고하는 바이다!

 

뿐만 아니라 기득권자와의 생각이 다른 젊은이들로부터 지방선거와 대선의 심판 또한 그들로 하여금 부메랑이 된다는 자연의 순리를 일깨워 줄 것이라 확신한다.

 

그러기에 국민으로부터 부여받은 22대 의회 생활인 300명 국회의원 여러분께 다시 묻는다. 국회 개원에 맞추어 비서진 구성에 있어서 어떻게 선발하였는가?

 

아홉 명 중 보좌관과 비서진을 채용할 때 진정으로 민주적이고 공정한 선택을 위한 공개채용으로 이행하였는가? 아니면 선거운동 감사의 공로를 인정하였거나, 지인의 자녀, 그것도 아니면 이해관계로 인한 뒷구멍으로 선발하지는 않았는가?

 

 

만약에 필자의 물음에 확실하고 당당하게 답하지 못하겠다면 대통령실에서 필요한 비서진 채용에 대해서 시비를 걸어서는 안 될 것이다! 대통령실 인사이동에 대해서 왈가왈부하지 말아야 한다는 첫째 이유는 국가 보안이 절실히 필요로 한 곳이고, 둘째는 대통령과의 진솔한 소통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끝으로 부당한 방법으로 구성한 국회의원 비서진에 대해서는 국민들이 색출해 내는데 눈을 밝힐 것임을 기억하길 바란다.

 

지 · 만 · 호 <편집위원>

핫 뉴스 & 이슈

양아치 짓이 얼마나 지나쳤으면.. "XX 잡놈 때문"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이화영씨가 쌍방울로부터 법인카드와 법인차량 등을 제공받은 혐의로 1심에서 징역 9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이화영씨의 혐의는 뇌물 수수와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쌍방울로부터 여러 대의 법인차량을 제공받아 사용한 것이 주된 내용이다. 이화영씨 측은 줄곧 법인카드를 사용한 적 없으며, 차량도 잠시 빌려 사용한 것에 불과하다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1심 재판부는 쌍방울이 이화영씨에게 총 3대의 법인차량을 번갈아가며 제공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쌍방울 부회장이던 방용철씨는 2020년 3월 술자리에서 이화영씨가 "쌍방울에 차 있으면 한 대만 줘봐라"라고 요청했다고 진술했다. 이에 방씨는 오래된 렉서스 차량을 제공했으나, 한 달 뒤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이유로 카니발 차량으로 교체해주었다고 밝혔다. 이후 이화영씨의 요청에 따라 더 나은 상태의 신형 카니발로 다시 교체해주었다는 증언도 나왔다.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도 이화영씨에게 법인차량이 제공된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증언했다. 그는 차량 교체 보고를 받을 때마다 "교체해줘라"라고 지시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쌍방울의 또 다른 부회장 A씨는 법정에서 방용철씨로부터 차량을 반납하라는 지시를 받고 오래된 에